본문 바로가기

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 // 불법의 중심 로마가톨릭(Roman Catholic)의 탄생

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 // 불법의 중심 로마가톨릭(Roman Catholic)의 탄생



로마가톨릭(Roman Catholic), 로마에서 발생한 기독교 교파로

교황을 최고 수장으로 삼고 있습니다.

‘가톨릭’이란 말은 그리스어 ‘카토리코스’에서 유래한 말로

‘보편적’이라는 뜻입니다.

로마 가톨릭 단체는 스스로 ‘하나요,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오는 교회(제2차 바티칸 공의회 교회헌장)’라고 칭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보면 로마가톨릭은 사도로부터 이어오는 하나님의교회를

사라지도록 만든 장본인이며 수많은 기독교 교파 중의 하나일 뿐입니다.

가톨릭의 정체에 대해 살펴봅시다.


로마가톨릭 탄생


불법의 활동


예수님께서 보혈을 흘려 세우신 하나님의교회는 오랜 세월 박해를 받았습니다.

많은 박해를 받으면서도 진리를 고수한 수많은 믿음의 선진들이 있었으나,

예수님께서 이미 예언하신 대로 가라지로 상징되는 불법자들이

초대 하나님의교회 당시부터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사도들이 살아 있는 동안에는 모든 이단과 불법을 배척하여

그 뿌리를 내리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세월이 흘러 마지막 사도였던 요한마저 세상을 떠나게 되자

불법은 더욱 기승을 부려 그 세력을 넓히게 됩니다.

그 중심에 섰던 교회가 바로 로마가톨릭입니다.

로마가톨릭은 AD 150년경부터 안식일을 버리고 일요일에 예배를 하기 시작했고,

유월절 성만찬을 폐하고 부활절에 성찬식을 하는 등

성경에 기록되어 있지 않은 제도를 만들어냈습니다.

예루살렘을 중심으로 한 동방교회와 로마를 중심으로 한 서방교회가

이미 다른 길을 걷고 있었던 것입니다.

유월절에 성찬식을 하는 교회와 부활절에 성찬식을 하자는 교회 간에

AD 155년, 197년 논쟁을 벌였으나 결론을 내지는 못했습니다.

 

밀라노 칙령의 달콤한 함정



이후 313년에 이르러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는 밀라노 칙령을 반포했습니다.

콘스탄티누스는 이 칙령을 통해

“모든 사람이 자신이 원하는 종교를 믿고 그 제의에 참여할 자유를 가진다”고

선포하며 그리스도교인들에게도 종교의 자유를 허용했습니다.

그동안 박해를 받아오던 하나님의교회는 자유를 부여받았습니다.

그리고 AD 325년 콘스탄티누스 주관으로 열린 니케아 공의회에서 성찬식은

춘분 후 만월 후 첫 일요일에 하는 것으로 결정하였고

유월절 성찬식을 폐지하게 됩니다.



로마교회의 이 같은 조치로 초대 하나님의교회 진리를 지키고자 하는 사람들은

광야로, 산중으로, 동굴로, 지하무덤으로 피해 진리를 지키다가 점차

초대 하나님의교회 생명의 진리는 완전히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콘스탄티누스는 표면적으로는 그리스도교로 개종한 듯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태생적으로 ‘폰티펙스 막시무스(Pontifex Maximus)’라는

로마 태양신교의 최고사제를 겸해야 했습니다.

그는 운명할 때가 되어서야 세례를 받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그가 살아서 세례를 받았는지,

죽은 후에야 세례의식을 행했는지는 지금도 논란입니다.


로마가톨릭의 탄생


이후 395년, 황제 테오도시우스는 ‘그리스도교 국교령’을 내려

그리스도교 이외의 종교를 배척하였고

로마교회는 황제의 비호 아래 더욱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렇다 할지라도 로마교회는 로마 내의 종교에 불과했습니다.

4세기에 이르로 로마교회는 니케아와 콘스탄티노플에서 열린 공의회에서

‘가톨릭교회’라는 명칭을 사용함으로써 공식적으로

‘가톨릭’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가톨릭이란 명칭을 얻은 로마교회는 이후 역사의 흐름을 타고

더욱 비약적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닷컴 http://www.pasteve.com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http://www.watv.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