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나님의 교회가 마련한 특별 ‘감동 전시회’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




하나님의 교회가 마련한 특별 ‘감동 전시회’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


전국 72만 6천여 관람객 울린 ‘어머니’展 배턴 이어 ‘아버지’展 마련

13일부터 2월 24일까지 서울관악 하나님의 교회서 시작, 전국 순회 전시 예정

시•수필•사진•소품•영상 등 작품 227점 전시 … 부대행사도 풍성

‘가족애 도탑게 하기’ 목표, 온•오프라인 ‘한뼘더’ 캠페인 동시 전개




2013년 6월부터 시작해 5년여간 63회에 걸쳐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展(이하, 어머니전)을 열어 72만 6천여 관람객에게 묵직한 감동을 선사해온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이달부터 새 주제를 가지고 전국 순회 전시회를 연다.

13일부터 내년 2월 24일까지 서울시 관악구 낙성대역 인근에 소재한 서울 관악 하나님의 교회 특설전시장에서 첫선을 보일 이번 전시회는 ‘아버지’를 주제로 한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이하, 아버지전)이다. 부제는 ‘그 묵묵한 사랑에 대하여’이다. 

제목의 ‘읽다’는 표현은 ‘읽다(read)’와 ‘이해하다(understand)’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글과 사진, 소품에 얽힌 아버지의 애틋한 사연과 이야기를 눈으로 보고 읽는 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이면에 숨겨져 있는 아버지의 진심까지 헤아려 가족애를 도탑게 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제목에 녹였다. 


 ‘추억·희생·진심·사랑’, 아버지의 일상 언어로 5개 테마관에 풀어내


이번 전시는 5개의 테마관에 227점의 글과 사진, 소품으로 채워진다. 1관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2관은 “이제 잘 보이니?”, 3관은 “….”, 4관은 “좋은 것만 주고 싶었는데….”, 5관은 “잃은 자를 찾아 왔노라.”라는 제목으로 구성된다. 관람 후 가족, 지인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부대행사장에 따로 마련돼 있다.  

전시 작품은 시인 박목월, 김종길, 정호승을 비롯한 기성문인의 글과 일반 문학동호인들의 문학 작품, 멜기세덱출판사에 투고된 독자들의 글과 사진으로 구성된다. 독자들이 제공한 아버지에 관한 특별한 기억과 애틋한 사연이 녹아 있는 추억의 소장품도 전시된다. 아버지의 사랑을 주제로 한 모큐드라마 같은 영상 작품도 영상관에서 감상할 수 있다.  

1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에는 시 2편, 수필 6편, 그림에세이 1편, 칼럼 1편, 사진 3점, 소품 29점 등 총 42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추억’이다. 아버지의 이름이 새겨진 문패가 달린 대문을 열고 고향집에 들어서면 유년시절 아버지와 함께했던 아름답고 행복했던 ‘추억’의 편린들이 글과 사진, 소품으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2관 “이제 잘 보이니?”에는 시 3편, 수필 7편, 칼럼 2편, 사진 20점, 소품 28점 등 총 60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희생’이다. 바윗덩이보다 무거운 ‘가장’이라는 굴레를 쓰고 가족의 행복을 위해 청춘의 꿈도 포기한 채, 밤낮 고생하는 아버지. 생존의 전장에서 펼쳐지는 고단한 삶의 흔적들이 아릿하게 펼쳐진다. 

3관 “….”에는 시 3편, 수필 16편, 사진 15점, 소품 57점 등 총 91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진심’이다. ‘남자는 울면 안 된다’, ‘과묵해야 한다’는 금기에 억눌려 아파도 슬퍼도 내색하지 않고 속으로만 울고 아파했던 아버지들의 단상이 그려진다. 고단하고 힘든 아버지의 일상을 찬찬히 따라가보면 오래되고 무거운 침묵 속에 가려져 있던 아버지의 묵직한 진심을 발견할 수 있다. 

4관 “좋은 것만 주고 싶었는데….”에는 시 2편, 수필 6편, 그림에세이 1편, 사진 5점, 소품 17점 등 총 31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사랑’이다. 세상의 모든 아버지는 가정의 행복, 자녀가 잘되기만을 바란다. 단 것은 자녀에게 모두 주고 쓴 것은 당신이 취하고 싶은 마음은 비단 어머니 마음만이 아니다. 다 내어주고도 더 줄 것이 없음에 미안해하고 마음 아파하는, 서툴고 투박하지만 끝없는 아버지의 사랑을 반추할 수 있다. 

5관 “잃은 자를 찾아 왔노라.”에는 인류의 고전인 성경 속 아버지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느껴볼 수 있는 감동 스토리가 전시된다. 인류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서 생명을 아낌없이 내어준 하나님 아버지의 숭고한 사랑부터 ‘돌아온 탕자’의 비유 속 인자한 아버지의 깊고 넓은 사랑까지 두루 만날 수 있다.  


 부대행사장서 손편지로 그리움과 사랑, 감사의 마음 전할 수 있어


주 전시관 관람이 끝난 후에는 ‘영상관’, ‘통계로 보는 진심’, ‘포토존’, ‘진심우체국’, ‘북카페’ 등 코너가 마련된 부대행사장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영상관에서는 ‘아버지의 일기’, ‘아버지의 꿈’, ‘벌판’ 등 제목의 영상을 감상하며 아버지 사랑을 그려볼 수 있다.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면 무료 인화서비스를 통해 소중한 추억을 사진으로 간직할 수 있다. 

전시관에 비치된 편지지에 그리움과 감사의 마음을 정성들여 써서 진심우체국에 있는 빨간우체통에 넣으면 우편서비스를 통해 가족들에게 편지를 전달해준다. 우표도 무료다. 아날로그 감성으로 지친 일상에 여유를 가지며 가족 간의 소원했던 관계를 돌아볼 수 있다.   

‘통계로 보는 진심’ 코너에서는 인터넷에서 진행된 아버지와 자녀 간 관계에 대한 다양한 설문조사 결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 ‘북카페’에서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문학작품을 읽으며 감성을 충족할 수 있다.  


소원했던 아버지와 자녀 간 관계 회복 위해 ‘한뼘더’ 캠페인 온•오프라인 동시 전개


이번 전시회는 온라인 홈페이지(www.thankfather.org)에서도 일부 작품을 감상하거나 전시회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관람객의 반응도 실시간 살펴볼 수 있다. 소원하고 서먹한 아버지와 자녀 간의 관계 회복을 돕기 위해 서로의 마음을 측정하고 이해할 수 있는 ‘한뼘더’ 캠페인 코너도 마련돼 있다. 이 캠페인은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전개된다. 캠페인에 참여하면 귀엽고 깜찍한 응원 메시지가 담긴 이모티콘과 쿠폰을 제공받아 다양한 혜택까지 덤으로 누릴 수 있다.


가족 간 유대와 결속이 느슨해진 시대, 가족애 꽃피우는 촉매되길 


이번 전시는 지난 5년여간 어머니전을 찾았던 관람객들의 간곡한 요청과 기대에 부응해 마련된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웃으며 들어갔다가 울면서 나온 전시회”라는 입소문을 타고 전국 72만6천여 각계각층의 관람객이 어머니전을 다녀간 후 “큰 감동을 받았다”면서 “아버지전도 꼭 열어주었으면 좋겠다”는 간절한 바람을 지속적으로 전달해온 것. 지구촌 평화와 안녕, 가족애와 세대 간 화합과 화목을 지향하는 하나님의 교회가 이들의 요청에 응하여 어머니전에 이어 아버지전을 차곡차곡 준비해온 이유다.

하나님의 교회는 이번 아버지전을 통해 세상 모든 아버지들이 힘과 위로를 얻어 더욱 튼튼한 가정의 울타리와 버팀목이 되어주는 한편, 자녀들도 아버지의 소중함, 감사함을 되새기고 가족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겨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특히 권위가 상실되고 설 자리조차 마땅치 않아 방황하고 힘들어하는 이 시대 아버지들에게 ‘힘내시라’는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가득한 전시인 만큼 전시관을 찾게 될 아버지들의 반응이 더욱 기대된다.

가족 간 유대와 결속이 느슨해지고 가족의 의미와 가치가 퇴색해가는 현 세태에, 이번 전시회가 가족 간 화목과 사랑을 꽃피우는 소중한 촉매가 되어 가족 간 소원했던 관계를 해소하는 등 새롭고 바람직한 사회 변화를 가져올 수 있기를 바란다. 

아버지전은 서울관악 하나님의 교회에서 첫선을 보인 후 어머니전과 마찬가지로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지난 5년여간 전국 각지를 돌며 많은 사람들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한 어머니전의 배턴을 이어 아버지전도 롱런을 기약하며 국내는 물론 지구촌 가족들의 가족애를 활짝 꽃피울 예정이다. 

전시회는 남녀노소 누구나 관람할 수 있고,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다. 토요일은 휴관한다. 자세한 문의는 031-738-5999 또는 02-885-9267로 하면 된다. 



윤미선 기자  bodo@ndnnews.co.kr

http://www.nd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2974



진심, 아버지를 읽다’ 하나님의 교회 감동 전시회‘ 한뼘더’ 캠페인 https://thankfather.org/campaign/



진심, 아버지를 읽다’ 하나님의 교회 감동 전시회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 https://thankfather.org/






‘진심, 아버지를 읽다’ 하나님의 교회 감동 전시회



      • 전국 72만 6천여 관람객 울린 ‘어머니’展 배턴 이어 ‘아버지’展 마련

      • 13일부터 2월 24일까지 서울관악 하나님의 교회서 시작, 전국 순회 전시 예정

      • 시·수필·사진·소품·영상 등 작품 227점 전시 … 부대행사도 풍성

      • ‘가족애 도탑게 하기’ 목표, 온·오프라인 ‘한뼘더’ 캠페인 동시 전개



2013년 6월부터 시작해 5년여간 63회에 걸쳐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展(이하, 어머니전)을 열어 72만 6000여 관람객에게 묵직한 감동을 선사해온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이달부터 새 주제를 가지고 전국 순회 전시회를 연다. 

13일부터 내년 2월 24일까지 서울시 관악구 낙성대역 인근에 소재한 서울관악 하나님의 교회 특설전시장에서 첫선을 보일 이번 전시회는 ‘아버지’를 주제로 한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이하, 아버지전)이다. 부제는 ‘그 묵묵한 사랑에 대하여’이다. 

제목의 ‘읽다’는 표현은 ‘읽다(read)’와 ‘이해하다(understand)’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글과 사진, 소품에 얽힌 아버지의 애틋한 사연과 이야기를 눈으로 보고 읽는 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이면에 숨겨져 있는 아버지의 진심까지 헤아려 가족애를 도탑게 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제목에 녹였다.


[산, 김용석 작]


▶ ‘추억·희생·진심·사랑’, 아버지의 일상 언어로 5개 테마관에 풀어내


이번 전시는 5개의 테마관에 227점의 글과 사진, 소품으로 채워진다. 1관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2관은 “이제 잘 보이니?”, 3관은 “….”, 4관은 “좋은 것만 주고 싶었는데….”, 5관은 “잃은 자를 찾아 왔노라.”라는 제목으로 구성된다. 관람 후 가족, 지인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부대행사장에 따로 마련돼 있다. 

전시 작품은 시인 박목월, 김종길, 정호승을 비롯한 기성문인의 글과 일반 문학동호인들의 문학 작품, 멜기세덱출판사에 투고된 독자들의 글과 사진으로 구성된다. 독자들이 제공한 아버지에 관한 특별한 기억과 애틋한 사연이 녹아 있는 추억의 소장품도 전시된다. 아버지의 사랑을 주제로 한 모큐드라마 같은 영상 작품도 영상관에서 감상할 수 있다. 

1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에는 시 2편, 수필 6편, 그림에세이 1편, 칼럼 1편, 사진 3점, 소품 29점 등 총 42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추억’이다. 아버지의 이름이 새겨진 문패가 달린 대문을 열고 고향집에 들어서면 유년시절 아버지와 함께했던 아름답고 행복했던 ‘추억’의 편린들이 글과 사진, 소품으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2관 “이제 잘 보이니?”에는 시 3편, 수필 7편, 칼럼 2편, 사진 20점, 소품 28점 등 총 60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희생’이다. 바윗덩이보다 무거운 ‘가장’이라는 굴레를 쓰고 가족의 행복을 위해 청춘의 꿈도 포기한 채, 밤낮 고생하는 아버지. 생존의 전장에서 펼쳐지는 고단한 삶의 흔적들이 아릿하게 펼쳐진다. 

3관 “….”에는 시 3편, 수필 16편, 사진 15점, 소품 57점 등 총 91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진심’이다. ‘남자는 울면 안 된다’, ‘과묵해야 한다’는 금기에 억눌려 아파도 슬퍼도 내색하지 않고 속으로만 울고 아파했던 아버지들의 단상이 그려진다. 고단하고 힘든 아버지의 일상을 찬찬히 따라가보면 오래되고 무거운 침묵 속에 가려져 있던 아버지의 묵직한 진심을 발견할 수 있다.

4관 “좋은 것만 주고 싶었는데….”에는 시 2편, 수필 6편, 그림에세이 1편, 사진 5점, 소품 17점 등 총 31점이 전시된다. 이 테마관의 주제는 ‘사랑’이다. 세상의 모든 아버지는 가정의 행복, 자녀가 잘되기만을 바란다. 단 것은 자녀에게 모두 주고 쓴 것은 당신이 취하고 싶은 마음은 비단 어머니 마음만이 아니다. 다 내어주고도 더 줄 것이 없음에 미안해하고 마음 아파하는, 서툴고 투박하지만 끝없는 아버지의 사랑을 반추할 수 있다. 

5관 “잃은 자를 찾아 왔노라.”에는 인류의 고전인 성경 속 아버지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느껴볼 수 있는 감동 스토리가 전시된다. 인류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서 생명을 아낌없이 내어준 하나님 아버지의 숭고한 사랑부터 ‘돌아온 탕자’의 비유 속 인자한 아버지의 깊고 넓은 사랑까지 두루 만날 수 있다.


[현장에서, 신민재 작]


▶ 부대행사장서 손편지로 그리움과 사랑, 감사의 마음 전할 수 있어


주 전시관 관람이 끝난 후에는 ‘영상관’, ‘통계로 보는 진심’, ‘포토존’, ‘진심우체국’, ‘북카페’ 등 코너가 마련된 부대행사장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영상관에서는 ‘아버지의 일기’, ‘아버지의 꿈’, ‘벌판’ 등 제목의 영상을 감상하며 아버지 사랑을 그려볼 수 있다.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면 무료 인화서비스를 통해 소중한 추억을 사진으로 간직할 수 있다.

전시관에 비치된 편지지에 그리움과 감사의 마음을 정성들여 써서 진심우체국에 있는 빨간우체통에 넣으면 우편서비스를 통해 가족들에게 편지를 전달해준다. 우표도 무료다. 아날로그 감성으로 지친 일상에 여유를 가지며 가족 간의 소원했던 관계를 돌아볼 수 있다. 

‘통계로 보는 진심’ 코너에서는 인터넷에서 진행된 아버지와 자녀 간 관계에 대한 다양한 설문조사 결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 ‘북카페’에서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문학작품을 읽으며 감성을 충족할 수 있다.


▶ 소원했던 아버지와 자녀 간 관계 회복 위해 ‘한뼘더’ 캠페인 온·오프라인 동시 전개 


이번 전시회는 온라인 홈페이지(thankfather.org)에서도 일부 작품을 감상하거나 전시회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관람객의 반응도 실시간 살펴볼 수 있다. 소원하고 서먹한 아버지와 자녀 간의 관계 회복을 돕기 위해 서로의 마음을 측정하고 이해할 수 있는 ‘한뼘더’ 캠페인 코너도 마련돼 있다. 이 캠페인은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전개된다. 캠페인에 참여하면 귀엽고 깜찍한 응원 메시지가 담긴 이모티콘과 쿠폰을 제공받아 다양한 혜택까지 덤으로 누릴 수 있다.


[택배 부치러 가는길, 신민재 작]


오수연 기자 syoh@ajunews.com

https://www.ajunews.com/view/20181212161343583




眞心, 아버지를 읽다 展을 소개합니다^^



眞心, 아버지를 읽다 展

가정에 사랑과 행복을 더하는 문화 공간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는 ‘생존의 전장’에서 가족 부양을 위해 묵묵히 전진해온 희생의 세월.

가족을 행복의 나날로 이끌어온 아버지의 깊은 사랑은 때로는 서툰 표현과 침묵에 가려지곤 합니다.

아버지의 지난했던 삶의 궤적을 돌아보고 그 이면의 진심을 헤아릴 수 있기를 바라며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을 펼칩니다.

 

전시회는 아버지의 일상어를 표제로 한 다섯 개의 전시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시관은 기성 작가들의 작품과 멜기세덱출판사 문학·사진동호회 회원들의 작품, 

독자들이 투고한 글·사진·소품, 그림에세이, 영상 등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전시 현황

세상에 전해지는 아버지의 진심

2018년 12월에 시작된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은

 세상 모든 가족들에게 아버지의 진심을 전합니다.

전시회를 통해 아버지의 애틋한 사랑을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전시관 및 작품 소개

아버지의 일상어를 표제로 다섯 개의 테마관이 구성돼 있습니다. 

각각의 전시관에서 주제와 관련된 글, 사진, 소품 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1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옹알이, 걸음마 같은 몸짓 하나하나가 

아버지에게는 가슴 벅찬 순간들이었습니다. 

유년시절, 아버지와의 행복했던 추억들이 펼쳐집니다.


2관

“이제 잘 보이니?”

보이지 않는 삶의 무게를 짊어지고, 

가족을 위해 고단한 나날을 반복해온 아버지의 생애를 돌아봅니다.

 

3관

“···.”

그동안 관심 갖지 못했던 아버지의 일상과 고독. 

침묵에 가려진 아버지의 진심을 마주합니다.

 

4관

“좋은 것만 주고 싶었는데···.”

세월이 흐를수록 깊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아버지의 끝없는 가족 사랑이 그려집니다.


5관

“잃은 자를 찾아 왔노라”

인류의 고전, 성경에도 자녀 향한 깊은 부성애가 기록돼 있습니다. 

그 숭고한 사랑을 발견해봅니다.



진심, 아버지를 읽다’ 하나님의 교회 감동 전시회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 소개 https://thankfather.org/introduction/